전북대병원, 폐질환유효성평가센터 선정

- 전북 도내 최초 선정 -

작성일 : 2020-08-21 16:46 수정일 : 2020-08-21 17:1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북대학교병원이 전북 최초로 폐질환유효성평가센터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가 질환별로 선정한 5곳의 유효성평가 센터 중 전북대병원이 포함돼 폐질환유효성평가 센터로 역할을 맡게 됐다.
 
전북대병원과 ▲전북대병원 호흡기전문질환센터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안정성평가연구소(정읍)가 참여하는 폐질환유효성평가센터는 2020년 의료기술상용화지원센터 신규과제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되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천식, COPD(만성폐쇄성 폐질환)과 폐질환 동반기저질환의 치료제 및 신약물질 효능 평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특히 선정에 있어 주관기관인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유효성평가센터는 3년여 기간 동안 40여건의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지자체연구소와 기업으로부터 유효성 평가 업무를 수행해오며 그 능력을 인정받았고, 전북대병원과 전주시의 적극적인 지원의지 또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남천 병원장은 “폐질환유효성평가센터 선정을 통해 열정과 능력을 겸비한 직원들이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됐다"라며 “폐질환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환자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2020년도 의료기술상용화지원센터(질환유효성평가지원센터)는 질환별 글로벌 수준의 수요자 맞춤형 유효성 평가 서비스를 통한 기초연구성과의 제품화 단절현상을 해소해 R&D 투자 효율성 제고 및 실용화 촉진함과 동신에 의약품 의료기기 개발 기업을 대상으로 초기 전임상단계부터 유효성평가 서비스를 통한 임상시험 성공률 제고 및 상용화 가속화를 촉진하고자 하는 사업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복지부는 현재 질환별로
서울아산병원(암질환), 연세의료원(심뇌혈관질환), 인하대병원(소화기질환), 톨릭대학교병원(관절·면역질환), 전북대병원(폐질환) 등 총 5곳의 유효성평가 센터를 선정했다.

 

[사진 - 전북대병원 제공]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대병원 #폐질환유효성평가센터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