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병원 코로나19 감염병 차단 고강도 방역... 희망 의료 키워나가

작성일 : 2020-09-07 12:14 수정일 : 2020-09-07 13:1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진 환자가 확산하면서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도 코로나 감염 사태를 주시하며 지역민 안전을 위한 고강도 방역으로 희망 의료를 키워 나가고 있다.

 

원광대병원 음압격리병실


원광대병원은 그동안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병문안객 면회 금지, 병원 출입구에 열 감지기 설치 운영, 내원객 방문 명부 작성, 내원객 발열 온도 체크, 내원객 출입로 정기 방역, 청원 경찰 방문객 통제, 코로나 바이러스 및 방역 지침 현수막 홍보 등 환자 및 내원객 감염 안전 대응 방역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재훈 감염관리실장은 “나 스스로가 가장 중요한 방역의 주체가 되어 코로나19 예방 행동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병문안 등 불필요한 의료기관 출입을 자제하며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경우 올바른 방법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역 당국과 의료기관의 지침을 따라 주실 것”을 요청했다.

전북도에서도 지난달 20일 감염병 대응 체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 사회와 의료기간관 협업 시스템 구축 및 음압격리병상 추가 확보, 취약 계층 필수 의료 제공을 위한 기반 확충, 감염병 역학 조사관 증원을 고려하고 있다. 익산시도 지난 25일 고위험 시설 관리 강화와 고강도 방역체계 구축에 나섰고 익산 경찰서는 관내 5개 기관과 코로나 검사 개선 업무협약을 하는 등 공공 의료 강화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원광대병원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3개의 음압격리병상에 더하여 음압격리중환자실 4개 병상을 추가 확보하게 되었고 다음 달 중 익산에는 역학조사관 1명이 투입 될 예정으로 보인다.

윤권하 원광대병원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철저한 방역 체계가 방심해 질 소지가 있다. 감염병은 나 이외 타인들의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는 치명적인 위협이 되기 때문에 모두가 생활 방역에 충실하여 감염병 퇴치에 합심해야 한다. 힘든 시기가 오래 지속되고 있지만 원광대병원은 지금까지 잘해 나왔듯이 관계 기관들과 협력하여 청정 지역사회와 지역민들의 건강 및 생명을 지키기 위한 방역 체계의 최 일선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원광대학교병원에는 7일 현재 도내 발생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환자 2명이 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광대학교병원 #원광대병원 #원대병원 #코로나19 #고강도방역 #희망의료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