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전북도지사. 올 추석 따뜻한 거리두기 동참 호소

- 지난 15일 전북도청서 기자회견 -

작성일 : 2020-09-16 11:03 수정일 : 2020-09-16 11:43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가족과 공동체 안녕 위해 고향 방문 등 이동과 접촉 자제 당부
- 민생경제 안정과 방역 강화, 소외계층 복지 대책 방안 마련키로
- 진정 국민과 나라 위한다면 개천절 대규모 집회 자제해야 강조


지난15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송하진 도지사 기자회견

 

송하진 지사는 지난 15일 전북도청 기자회견장에서 추석 연휴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따뜻한 거리두기’ 참여 호소문을 발표하고 도민과 출향민 등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송 지사는 “그리운 부모와 친지를 만나 두터운 정을 나누는 소중한 때이지만 올해만큼은 만남을 잠시 미루고 공동체를 위하는 마음으로 ‘따뜻한 거리두기’에 함께 해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 드린다"라며 “거리두기로 우리가 서로 안전하고 건강할 때 진정한 가정의 행복도 가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호소문을 통해 송 지사는 추석 연휴 고향 방문을 비롯한 대규모 이동이 과거 중국의 사스 감염 확산을 재현하고 부모 등 고령자의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송 지사는 특히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하고 있는 개천절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우려를 표하며 자제를 당부했다.

송 지사는 “광복절 집회 여파로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아이들이 유치원과 학교에 가지 못하며 상인들은 눈물 흘리며 가게 문을 닫는 등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라며 “진정으로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부디 이번 대규모 집회 참석을 자제하고 코로나19 극복에 뜻을 모아달라"라고 강조했다.

고향 방문을 자제해야 하는 출향민 등 도민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한 대책도 호소문을 통해 언급했다.

송 지사는 “전라북도는 방역 강화와 지역경제 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라며 “벌초 서비스 제공, 봉안시설 예약제 도입 등 방문 최소화 유도,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를 실시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민생경제를 위해 공공기관 온누리 상품권 활용 확대, 제수용품 판매를 위한 드라이브스루 시행, 대형마트 연계 전북농산물 대전 개최 등을 이행하겠다"라며 “위기에 더욱 취약한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 대책도 추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송하진 지사는 “여러 경험에서 확인했듯 이동과 접촉은 바이러스 확산의 지름길이다"라며 “진심과 사랑은 마음으로도 충분히 전할 수 있으니 비록 올해는 함께 하지 못해도 따스한 마음으로 더욱 하나 되는 추석을 만들어 가자"라고 말했다.

호소문 발표에 이어 송하진 지사는 전북도민회 임원과 향우 등 출향도민에게 ‘따뜻한 거리두기’ 동참을 권하는 서한문을 발송하고, 전북도민회 홈페이지와 출향도민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이같은 내용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한편 전북도는 16일 최훈 행정부지사가 코로나19 방역과 민생안정 관련 내용을 담은 올해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도 #송하진 #도지사 #추석 #거리두기 #따뜻한거리두기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