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 배경으로 촬영한 장편영화 '달이 지는 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 김종관, 장건재 감독 공동연출 & 무주산골영화제 기획 100% 무주 로케이션 -

작성일 : 2020-09-18 12:14 수정일 : 2020-09-18 13:4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라북도와 무주군이 제작 · 지원한 장편영화 <달이 지는 밤>이 오는 2020년 10월 21일부터 개최되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총 192편의 작품이 상영될 예정으로 <달이 지는 밤>은 동시대 한국영화의 역량과 흐름을 만끽할 수 있는 작품들을 선보이는 ‘한국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부문(총 15편)에 이름을 올렸다.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상영)로 상영될 예정인 <달이 지는 밤>은 무주로 돌아온 주인공들이 죽음 너머 삶의 흔적들을 찾는 과정을 그린 2편의 단편영화가 하나로 연결된 특별한 형식의 장편영화로 배우 강진아, 곽민규, 김금순, 안소희가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장건재 감독


무주산골영화제 집행위원회 조지훈 부집행위원장은 “<달이 지는 밤>은 무주산골영화제가 재능과 개성이 있는 한국영화감독들에게 새로운 창작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한 ‘무주배경 장편영화 제작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첫 번째 영화라는 점에서 더욱 감회가 새롭다”라며 “전라북도와 무주군의 제작 지원이 뒷받침되고 무주군청과 무주읍, 설천면, 무풍면 등 무주 지역이 100% 영화배경이 됐다는 점, 무주 군민이 보조 출연자로 참여를 하면서 영화의 완성에 기여했다는 점 등도 부산국제영화제 진출만큼 의미가 크다”라고 전했다.

한편, <달이 지는 밤>을 연출한 장건재 감독(용인대 영화영상학과 교수)은 아시아티카영화제에서 최우수극영화상 등을 수상한 재원으로 <한여름의 판타지아>로 제3회 산골영화제에서 뉴비전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종관 감독


김종관 감독은 모스크바국제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상 등을 수상했으며 산골영화제와는 제3회 개막작 <한 여름밤의 꿈>을 연출하며 인연을 맺었다. <최악의 하루>가 제4회 산골영화제 경쟁부문에 이름을 올렸으며 제6회에서는 사진전 <당신의 곁>을 개최했다.

 

무주산골영화제 조직위원회 황인홍 위원장(무주군수)은 “메이드 인 무주 영화가 탄생했다는 것도 감격스러운데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 돼 너무 자랑스럽다”라며 “고생한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무주산골영화제를 8회까지 안정적이고 성공적으로 이끌어오며 대한민국 유일무이의 낭만휴양영화제라는 명성을 만들어낸 열정으로 무주산골영화제를 포함한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무주 #달이지는밤 #부산국제영화제 #무주산골영화제 #헬스케어뉴스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