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소양면, 마을길 드라이브인 전시 '네모에서 동그라미하다' 열려

작성일 : 2020-09-21 17:06 수정일 : 2020-09-21 17:2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완주문화재단(이사장 박성일) ‘완주한달살기’ 소양 거점‘문화창작공간 달빛품(이하, 달빛품)’ 드라이브인 전시회“네모에서 동그라미하다”가 22일(화) 오후6시부터 펼쳐진다.

‘달빛품’에 입주한 김수화(현대무용), 안지인(시각예술) 작가와 어린이들이 함께한 예술활동결과 및 입주기간 동안 완주의 자연과 신체 관계를 탐구한 두 작가의 실험적인 사진과 영상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차 안에서 감상하는 드라이브인 이색 전시를 준비한 김수화, 안지인 작가는 “입주기간 동안 오로지 도보로 지역을 탐방하며 그에 따른 삶의 속도와 반경, 리듬에 익숙해지고 변화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코로나19로 더 많은 주민과 교류하지 못한 아쉬움을 이번 전시로 대신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의 영상 작품은 22일(화), 23일(수) 오후6시에서 8시에 감상 가능하며, 사진 작품은 상설 전시된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완주군 #소양면 #드라이브인전시 #네모에서동그라미하다 #헬스케어뉴스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