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개소식 1주년 맞이 SNS이벤트 실시

- 1년간 15,000명 내·외국인 방문, 이용객 만족도 높아 -

작성일 : 2020-09-23 09:08 수정일 : 2020-09-23 10:13 작성자 : 문성일 기자

1주년을 맞은 익산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개소 1주년을 맞은‘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가 다문화가족과 외국인근로자의 지원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22일 시에 따르면 익산역에 위치한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는 통합적인 서비스 제공과 교통의 편리성 때문에 1년여간 1만5천여명의 내‧외국인들이 방문했다.

또한 센터는 외국인과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밴드, 페이스북, 나라별 카카오톡 대화방 등 SNS를 활용해 코로나19 관련된 다국어 안내문,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출국을 위한 체류기간 연장 절차 변경 등 이용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소식들을 정기적으로 업로드하고 있어 대상자들의 만족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9월 23일 문을 연 다문화이주민+센터는 익산시를 비롯해 법무부와 고용노동부, 익산 노동자의집, 익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까지 5개 기관이 입주해 부처별·기관별로 각각 제공되던 서비스를 이용자 관점에서 통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센터는 전국 22개의 센터 중 최우수기관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타 지자체로부터 많은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개관할 때부터 파견되어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이유나 주무관은 타 부처와의 협업 및 민원처리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상급기관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

앞으로도 시는 도내 최초로 다문화전시체험시설인 익산글로벌문화관을 조성해 각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알아보고 다양성을 이해하고 인식하는 다문화사회 형성에 앞장설 방침이다.

한편 이번 개소 1주년을 맞이해 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는 센터를 방문하는 이용객을 대상으로 SNS 팔로우 인증 이벤트를 실시하며 센터를 알리고 있다. 이벤트 참여 시 발열 체크 및 출입명부 작성은 물론 손 소독을 의무화해 코로나19 예방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벤트에 참여한 베트남 결혼이민자는“아직도 공공기관에 갈 때 두려움이 있지만 익산센터는 통역사뿐만 아니라 다른 직원 모두 친절하게 맞이해주고 도움을 줘서 정말 감사하다"라며 “다른 친구들도 익산센터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정헌율 시장은 “서로 다른 곳에서 각기 다른 삶을 살아오던 내‧외국인들이,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라는 공간을 통해 좀 더 나은 세상이라는 하나의 방향을 향해 나아가는 중이라 생각한다"라며"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이용객들이 더욱더 행정서비스를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내부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다문화이주민센터 #SNS이벤트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