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공공형 어린이집 확대 운영... 올 9개 추가

- 도내 공공형 어린이집 총 103개소로 늘어 -

작성일 : 2020-10-16 16:47 수정일 : 2020-10-16 17:0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라북도가 공공형어린이집 운영 확대를 통해 양질의 보육서비스가 제공에 나선다.

도는 올해 공공형어린이집 9개소 신규 선정을 완료하고 10월부터 총 103개소를 운영해 도내 양질의 보육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2011년부터 도입된 공공형어린이집은 민간‧가정어린이집 중 우수하게 운영되는 시설을 공공형으로 선정해 교사 인건비 인상, 부모부담 보육료 수납금지, 취약계층 우선 보육 등을 위한 운영비를 지원함으로써 국공립어린이집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북도는 양질의 보육서비스 제공을 위해 엄격한 기준을 통해 공공형 어린이집을 직접 선정하고 있다.

우선 시설 내 1급 보육교사 비율, 평가등급, 원장과 교사경력, 급여 지급수준 등 운영 전반에 대해 11개 지표를 시‧군별로 1차 심사를 거쳐 도에서 2차 현장평가를 실시하고, 최종 선정 심의위원회를 통과해야 하는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선발될 수 있다. 이를 통해 도내 보육 품질 수준을 높이는 것은 물론 안정적인 보육서비스 제공으로 보육의 공공성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오택림 복지여성보건국장은 “공공형어린이집은 모범적으로 잘 운영하고 있지만 저출산으로 운영상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집들이 고품질의 보육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해주는 제도”라며 “앞으로도 양질의 보육서비스 제공으로 부모가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라북도 #전북도 #공공형어린이집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