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병원, “환자 확인 수행률 모니터링” 실시

- 안심하고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 환경 조성 -

작성일 : 2020-10-21 09:41 수정일 : 2020-10-21 10:23 작성자 : 문성일 기자

환자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환자 안전의 첫걸음은 정확한 환자확인에서 기인한다.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은 원내에서 수행되는 모든 의료서비스 제공 전 직원들이 환자확인을 정확히 수행하고 있는지 2020년 하반기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원광대병원은 지난 19일(월)부터 오는 30일까지 원내에서 의약품 투여 전, 혈액제제 투여 전, 검사 시행 전, 진료 전, 처치 및 시술 전 등 모든 의료 행위 전, 2가지 이상의 지표(환자이름과 병원등록번호 또는 생년월일)를 이용해 "성함이 어떻게 되십니까" "생년월일 또는 병원등록번호가 어떻게 되십니까"라는 개방형 질문으로 환자확인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모니터링은 환자의 예약증, 영수증 또는 기타 본인 확인이 가능한 서류와 대조, 어떤 상황, 어떤 장소에서도 정확한 환자확인이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환자확인은 환자가 병원에 내원하는 순간부터 병원에서 진료받는 동안 일관되고 정확히 이루어져 환자 안전이 보장되어야 한다.

직원들의 정확한 환자확인은 물론 환자들도 환자확인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해 귀찮아하지 않고 거부감 없이 응하는 자세를 보여야 안심하고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 환경이 조성 될 것 같다.

 

외래 진료 전 환자확인을 하고 있는 모습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