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복지사각지대 예방과 마을 결속 다져나가... 복지1촌 맺기 사업 추진

- 주민공동체 사업, 마을현안 스스로 해결하면서 복지사업도 참여 -

작성일 : 2020-10-22 10:45 수정일 : 2020-10-22 11:3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안성면 신촌마을 담벼락에 그려진 벽화 모습

 

무주군 안성면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중심으로 주민들이 똘똘 뭉쳐 신촌마을 복지1촌 맺기 주민공동체 사업을 펼쳐 나가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안성면 신촌마을은 복지1촌 맺기 사업을 벌이면서 마을이 변화의 물꼬를 트고 있어 주민들의 참여도가 높다. 우선 마을이 깨끗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주민중심으로 한 인적·물적 관계망을 형성하면서 지역문제를 발굴하고 해결방안 등을 모색해 나가기 시작했다. 안성 신촌마을이 살기 좋고 편안한 마을로 점차 변화되고 있어 주민들의 체감도가 높기만 하다.

이들 주민들은 손보지 않아 잔디가 벗겨지고 초라해진 마을 내 도시공원을 안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행정공동위원장 박각춘, 민간공동위원장 김장호)와 주민들이 나서 아름답게 꾸몄다.

한때 방치됐던 도시공원이 주민들의 손으로 아름답게 꾸며지면서 어린이를 비롯한 주민들이 찾아 행복을 누릴 공간으로 가꿔졌다.

앞서, 지난달에는 협의체 위원과 주민들이 힘을 모아 신촌 마을회관 주변 시설물 등을 깨끗하게 청소하고 마을회관 담벼락에 벽화그리기에도 동참하는 열정을 보였다.

또 복지1촌 맺기 돌봄 방문지원 사업으로 복지대상자 13가구를 대상으로 협의체 위원들이 월2회 방문상담을 하는 등 결연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음 달 중에는 기부를 통해 김장재료를 확보하여 김장김치를 담아 나누면서 어울림행사를 갖고 주민 간 화합 및 결속을 더욱 다져 나간다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안성면 박각춘 면장은 “복지1촌 맺기 사업을 추진하면서 마을주민들의 화합과 이웃간 정을 나누고 있어 마을의 활기가 띠고 있으며, 복지사각지대를 예방하는 데 큰 몫을 담당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1촌 맺기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주민생활현장의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무주군 #복지사각지대 #예방 #마을결속 #복지1촌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