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의 관문 호남제일문 새단장 마쳐

- 총 3억 3300만원 들여 호남제일문 내·외부 정비 및 경관조명 설치공사 완료 -

작성일 : 2020-10-29 11:54 수정일 : 2020-10-29 13:0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주의 관문이자 전주를 대표하는 건축물 중 하나인 호남제일문이 새롭게 단장했다.

전주시 덕진구(구청장 김형조)는 총 3억3300만원을 투입해 호남제일문 내·외부 정비 및 경관조명 설치공사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1977년 건립된 호남제일문은 40여 년간 전주의 관문으로서 역할을 해왔으나 낡고 도색이 벗겨지면서 안전을 위한 보수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해 2월부터 정비에 나선 덕진구는 단청장의 자문을 받아 호남제일문의 아름다움이 온전히 드러날 수 있도록 단청을 보수했다. 육교로 사용되는 내부 공간의 경우 총괄 조경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그림, 사진 등의 전시공간으로 꾸며 시민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호남제일문 야간경관 개선공사도 했다. 전반적으로는 투광조명으로 단청의 아름다운 색감을 표현했으며, 처마 끝은 청사초롱 형태의 펜던트 조명으로 꾸몄다.

김형오 구청장은 “호남제일문 보수 정비를 통해 전주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깔끔하고 긍정적인 첫인상을 심어줄 수 있을 것”이라며 “전주의 소중한 미래유산인 만큼 지속적인 보수·정비를 통해 보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단장을 마친 호남제일문 야간전경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 #호남제일문 #새단장 #헬스케어뉴스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