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가볼만한곳] 순창군 강천산... 아기단풍 이번주 절정

작성일 : 2020-11-03 10:34 수정일 : 2020-11-03 11:1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순창군 강천산에 물든 아기단풍

 

순창군 강천산의 단풍이 이번 주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아기단풍으로 유명한 순창군 강천산의 단풍이 이번 주 주말인 7~8일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현수교와 병풍폭포 등 강천산 명소들과 조화돼 장관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강천산은 2006년 문화관광부 주관 전국 최우수 관광자원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15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에도 뽑힐 만큼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자랑한다. 사계절 풍성한 볼거리로 연간 100만명 이상의 인파가 찾고 있는 강천산은 현재 가을 단풍철을 맞아 주말 관광객이 3만 2천여명에 달하고 있다.

 

순창군 강천산에 물든 아기단풍


특히 울긋불긋 단풍잎 사이로 이어지는 왕복 5km 황토 모랫길 맨발산책로와 목재데크를 따라 숲속 공기 흠뻑 들이킬 수 있는 산림욕장, 고즈넉이 자리잡은 강천사의 운치가 강천산의 묘미를 한층 더해 관광객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 50m 높이 현수교 인근의 가을단풍과 구장군폭포, 산수정 등 자연과 인공이 어우러진 신비로움도 빼놓을 수 없는 강천산의 비경이다.

강천산과 더불어 순창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관광지가 있다. 올해 3월에 오픈한 채계산 출렁다리다. 오픈하자마자 문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한 ‘숨은관광지’로 뽑히면서 그 명성이 전국에 알려지고 있다. 지난 주말에만 1만4천명이 다녀가면서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국내 무주탑 최장을 자랑하는 채계산 출렁다리는 높이 90m, 길이 270m로 관광객들에게 아찔함을 선사해 인기가 높다.

조태봉 문화관광과장은 “강천산 아기단풍은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붉은빛을 자랑한다. 많은 분들이 강천산을 찾아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면서 “더불어 채계산 출렁다리도 방문해 하늘에 떠 있는 것 같은 짜릿함을 느껴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순창군 강천산에 물든 아기단풍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말가볼만한곳 #순창군 #강천산 #아기단풍 #헬스케어뉴스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