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 완주 수소도시 도약, 3대 비전 및 5대 핵심전략 제시

- 박성일 완주군수 K-뉴딜 토론회서 전략발표 -

작성일 : 2020-11-03 11:13 수정일 : 2020-11-03 11:53 작성자 : 문성일 기자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수소에너지 자립도시, 수소상용차‧저장용기산업 직접화를 통한 수소모빌리티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지난2일 박성일 군수가 2025 완주 수소도시 도약, 3대 비전 및 5대 핵심전략 제시했다.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K-뉴딜 위원회 주최로 개최된 ‘K-뉴딜 성공을 위한 자치단체의 역할과 협력방안’ 모색 토론회에서 박성일 완주군수가 ‘2025 완주 수소도시 도약’을 위한 3대 비전+5대 핵심 전략을 제시해 큰 관심을 끌었다.

완주군의 ‘2025 수소도시 도약’을 위한 3대 비전 및 5대 핵심전략은 ▲수소시범도시 완성 ▲수소상용차 산업 육성 ▲수소저장용기 부품산업 육성 등 3대 비전에 ▲수소 상용차 관련 인프라 집적화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 ▲수소용품 안전기반 구축 ▲한국수소산업진흥원설립유치 추진 ▲혁신도시의 지역균형 뉴딜 거점화 등 5대 핵심 전략이다.

지난해 말 정부의 완주-전주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완주군은 2022년까지 수소시범도시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소활용 주거 자립모델 확산, 수소공급기지 구축을 통한 수소공급 및 가격안정화, 수소 대중교통 모델 실증, 수소 산업에 대한 주민수용성 제고를 통해 수소경제의 지속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특히, 완주군은 현대자동차와 일진복합소재, 한솔케미칼 등 지역의 주요 수소기업과 연구소 등 관련 인프라를 중심으로 수소전문기업과 연관된 부품전후방산업, 대학, 연구기관 등을 집적화하는 수소 상용차부품 산업 육성지구 지정 및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에 더해 수소산업 안전성에 대한 주민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명실상부한 수소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수소용품 안전기반 구축 센터 및 한국수소산업진흥원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에너지 활용 스마트팜 모델 발굴, 수소드론 실증사업 등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의 지역균형 뉴딜 협력사업 발굴‧추진 등 전북형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5대 발전전략을 더욱 구체화하고 실행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박성일 군수는 “정부의 수소경제와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지역의 산업구조를 재편하고 새로운 신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완주형 그린뉴딜 사업’ 발굴을 추진해 왔다"라며 “완주형 그린뉴딜의 핵심은 완주군이 강점을 갖고 있는 수소경제 인프라를 활용한 ‘전북형 수소생태계 구축’을 통해 지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 혁신성장의 토대를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완주 #수소도시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