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취약계층 아동 가정에 안전 조리도구 지원

- 오는 13일까지 취약계층 10개 아동 가정에 안전한 조리도구 지원 -

작성일 : 2020-11-09 16:22 수정일 : 2020-11-09 17:0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취약계층 아동 가정의 화재 위험을 줄이기 위해 누구나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조리도구가 지원된다.

전주시 드림스타트는 한부모, 장애, 조손 가구 등 취약계층 아동 가정 10곳에 인덕션, 전용냄비, 프라이팬 등 안전한 조리도구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등교 일수 제한, 보호자의 근로 등으로 집에서 혼자 시간을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아동들이 안전한 조리도구를 활용함으로써 화재 위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시는 보호자가 맞벌이를 하는 가정을 중심으로 조리도구를 우선적으로 배부할 예정이다. 조리도구 전달 이후에는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화재 발생에 따른 대처 요령도 교육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풍남문 상점가에 위치한 프린스전자(대표 이재천)는 이들 가정에 50만 원 상당의 전기 커피포트 세트를 후원했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아동들이 화재 및 각종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방침”이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드림스타트 아동 가정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취약계층 #안전조리도구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