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무주 사선암 등 국가산림문화자산 3개소 추가 지정

- 무주 사선암 , 진안섬바위와 감동벼룻길, 고창 병바위와 소반바위 -

작성일 : 2020-12-04 15:18 수정일 : 2020-12-04 16:0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라북도의 아름다운 산림자원이 국가 차원의 문화자산으로 인정받았다.

전북도는 지난 3일 무주 사선암과 진안 섬바위와 감동벼룻길, 고창 병바위와 소반바위 일원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추가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무주 사선암


이번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무주 사선암은 무풍면 철목리와 설천면 두길리의 경계에 있다. 사선암은 커다란 바위 조각을 가로로 층층이 쌓아 높은 형상으로, 바위 상단면 중심에는 옛 선인들이 바둑을 두었다는 바둑판이 새겨져 있으며, 암벽에는 이시발 선생이 새겨 놓은 고유문이 남아 있다.
 

진안섬바위


진안 섬바위와 감동벼룻길 이번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되었다. 용담호와 금강이 마주하는 용담댐 인근 강가 어귀 한가운데 솟아있는 섬바위와 그 위에서 자생하는 천년송은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섬바위와 연결된 감동벼룻길은 감동마을 주민들이 용담장과 학교를 왕래하기 위해 금강변을 따라 걸었던 벼룻길로 섬바위와 함께 진안고원길의 일부 구간으로 관리되고 있다.
 

고창 병바위와 소반바위


고창 병바위와 소반바위 일원은 신선이 잔치를 벌이고 취해 자다가 소반을 걷어차 거꾸로 선 술병이 병바위, 걷어찬 소반이 소반 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또한, 병바위는 보는 방향에 따라 사람 얼굴로 보여, 보는 재미를 주기도 한다. 병바위와 소반바위 주변의 반암마을에는 역사·문화적으로 가치 있는 제각들이 있다.

이번에 부안 봉래곡 직속폭포는 문화재법에 의해 명승지 116호로 지정되면서 국가산림문화자산에서 지정이 해제되었다.

이로써, 도내에 있는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이번에 3개소가 추가되고 1개소가 해제되면서, 남원 5개소, 완주 1개소, 진안 3개소, 장수 3개소, 부안 2개소 등 16개소가 지정 관리되고 있다.

한편, 산림청에서는 2014년부터 산림과 관련되어 역사적 보존 가치가 높은 숲과 특수조림지, 황장금표, 가로수, 사방시설, 폭포 등 유·무형의 자산을 후세에 보전하기 위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하고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있다.

김인태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우리 민족과 역사를 함께한 삶의 일부분으로 주변의 산림과 관련된 많은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다.”면서, “이들 국가산림문화자산을 널리 알리고 잘 관리해서 생태관광자원으로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도 #전라북도 #무주사선암 #진안섬바위 #고창병바위 #국가산림문화자산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