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병원, 병원 전경 발전사 수채화 전시 열어

작성일 : 2020-12-09 17:02 수정일 : 2020-12-09 17:3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시대별로 병원 전경이 그려진 수채화 전시회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이 외래동 1층에 자리한 원 갤러리에서 “어제와 오늘의 희망을 잇다”라는 제목으로 원광대학교병원의 시대별 대표적인 병원 전경 모습을 재조명해 전시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원광대병원은 지난 4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기억 속 어제의 원광대병원 전경들을 추억하고 병원 태동에서 현재까지 발전해 온 전경 사진을 수채화 기법으로 화폭에 담아 전시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으로 인해 자신과 이웃간 나누었던 느낌과 감정의 시간들이 사라져 가는 듯 한 요즈음, 병원 발전 전경을 테마로 한 수채화 전시회는 미래를 향한 또 다른 화두를 제시해 주는 것 같다.

김종윤 원광대병원 행정처장은 “병원 태동기에서 현재까지의 병원 전경이 주제가 된 이 수채화 전시회는 우리의 지난날을 뒤돌아보게 하고 화폭에 담겨 있는 병원 발전상을 통하여 과거 속에 미래에 대한 우리의 희망이 담겨 있는 것 같다"라며"선진님들이 피땀으로 일구어 주신 이 유산을 이어 받아 미래를 선도하는 명문 의료기관으로 잘 가꾸어 나가자"라고 소감을 밝혔다.

병원측은 이번 병원 전경 수채화 전시회가 환자, 내원객 및 교직원 모두에게 지난 과거를 이어 다가오는 미래에 무한한 신뢰와 희망을 잇는 병원의 청사진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광대병원 #병원전경 #수채화 #헬스케어뉴스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