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입원환자 가족면회도 전면 금지

- 코로나19 증가 속 병원 확산 방지 차원 -

작성일 : 2020-12-17 15:28 수정일 : 2020-12-17 16:14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북대병원이 면회를 전면 금지했다.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병원의 집단 감염 발생을 막기 위해 중환자실을 포함해 모든 병동의 입원환자 면회를 전면 중단한다.

병원 측에서는 이같은 면회중단 내용을 입원환자 및 가족들에게 사전예고하고 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병원에서는 코로나19감염증 발생 이후 병동 방문객을 전면 통제했지만, 입원환자의 가족들에 한해서는 면회를 허용 해왔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타 병원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원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상주보호자(간병인) 1인을 제외한 가족들의 면회까지도 전면 중지키로 결정했다.

다면 의료진이 보호자 면담이 필요할 경우에는 문자 및 유선연락을 통해 1인에 한해 허용하며 임종환자 등 불가피한 경우에는 1대1 교대식 면회를 허용한다.

조남천 병원장은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진세가 가속화되면서 병원의 안전까지 심각하게 위협을 받고 있어 방역을 위한 강화조치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이번 조치로 입원환자를 보지 못하는 안타까운 마음을 십분 이해하지만 환자의 안전한 치료를 위해 넉넉한 이해와 배려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대병원 #입원환자 #면회금지 #헬스케어뉴스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