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2021년부터 출산장려 지원 확대

- 출산장려금 첫째아 300만원, 둘째아 500만원으로 상향 조정 -

작성일 : 2021-01-05 16:53 수정일 : 2021-01-05 17:2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진안군이 저출산 사회에 대응하고, 출산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고자 2021년부터 출산장려금을 상향하는 등 다양한 출산장려 지원책을 확대 실시한다.

먼저 기존 첫째아, 둘째아에게 220만원씩 지급하던 출산장려금이 3년간 첫째아 300만원, 둘째아 500만원으로 상향 지원된다.

 

진안군청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산후조리 도우미) 이용 시에는 국비지원 외에도 본인부담금의 90%를 군에서 추가 지원하여 산모의 건강회복을 돕고, 산후조리에 드는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관내에 파견되는 건강관리사의 교통비를 지원하여 진안군민의 산후조리 서비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개선하였다.

위의 내용은 2021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부터 적용되며, 출산장려금은 읍·면 주민센터에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는 보건소에서 신청하면 된다.

더불어 진안군은 이 외에도 20주 이상의 임산부에게 임신축하금 지원, 임산부의 안전한 분만을 위한 임산부 이송지원사업, 산후 건강관리 지원사업 등 다양한 임신출산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앞으로도 출산·양육정책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진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안군 #출산 #출산장려 #출산장려금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