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도서관 비대면 도서대출 서비스 지원 확대

2021년 ‘스마트 도서관’ 32개소 조성

작성일 : 2021-01-29 11:36 수정일 : 2021-01-29 12:59 작성자 : 이상희 기자

올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국 공공도서관이 휴관과 재개관을 반복함에 따라 국민들이 지식정보를 습득하고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제한됐다. 하지만 ‘지능형(스마트) 도서관’을 운영하고 있는 공공도서관은 휴관 상황에서도 도서대출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수 있었다. 스마트도서관이란 자동화기기에 도서(400-600권)를 비치해 이용자가 직접 대출‧반납하는 시스템이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2021년도 ‘스마트도서관’ 조성 지원 예산을 확대(’20년 10억 원 → ’21년 20억 원)해 32개 시·군·구에서 지능형(스마트) 도서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21년도 ‘스마트도서관’ 조성 지역으로 선정된 서울, 대구, 광주, 경기, 충남, 경남 등에서는 주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하철역과 연계해 지능형(스마트) 도서관을 만든다. 세종은 중앙공원과 연계한 장소에, 전북(부안)은 관광지와 연계한 잼버리 캠핑장, 전남(해남) 등의 지역에서는 주민센터 등 공공장소에 지능형(스마트) 도서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에서도 국민들에게 지식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멈추어서는 안 된다.”라며 공공도서관이 휴관 중이어도 도서대출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지능형(스마트) 도서관을 확대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상희 기자 seodg1012@naver.com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마트도서관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