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병원·호성전주병원, ‘엄마의 밥상’ 후원

- 영경의료재단, 지난 4일 전주시 ‘엄마의 밥상’ 사업에 500만 원 기탁 -

작성일 : 2021-02-05 10:31 수정일 : 2021-02-05 11:1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주지역 한 의료재단이 저소득층 아동·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후원했다.

 

영경의료재단(이사장 최정웅)의 김종준 전주병원 의료원장은 지난 4일 전주시청 시장실을 찾아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하는 ‘엄마의 밥상’ 사업을 후원하기 위해 김승수 전주시장에 성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

앞서 전주병원은 지난해 1월에도 라면 200박스를 기탁하는 등 명절과 연말연시마다 훈훈한 이웃사랑을 실천해왔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매일 아침 300여 명의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에게 밥과 국, 3찬이 들어 있는 도시락이 배달되는 사업에 활용된다.

김종준 의료원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에 관심을 갖고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이번 나눔이 아이들에게 따뜻한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7년 동안 하루도 거르지 않고 아이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할 수 있었던 것에는 사회 각계각층의 많은 관심과 후원 덕분이었다”면서 “명절마다 잊지 않고 후원해주신 영경의료재단 전주병원·호성전주병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병원 #호성전주병원 #영경의료재단 #엄마의밥상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