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도내 최초‘나눔곳간’운영... 위기가구에 필요한 생필품 지원

- 사각지대 없애는 ‘익산형 위기가구 지원’ 확대 -

작성일 : 2021-02-09 10:23 수정일 : 2021-02-09 11:14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익산 나눔곳간 전경


익산시가 도내 최초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나눔곳간’을 운영하는 등 위기가구 주민들이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선다.

특히 정부 지원에서 소외된 주민들을 적극 발굴하고 기업과 개인의 기부로 이뤄지는 민관 연계형 사업을 확대해 촘촘한 복지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시에 따르면 도내 최초로 코로나19 여파로 위기 상황에 놓여있는 시민들에게 물품을 무료 지급하는 ‘나눔곳간’을 지난 1일부터 운영했다.

기존 익산행복나눔마켓·뱅크를 ‘나눔곳간’으로 확대했으며 실직이나 질병, 폐업, 화재 등의 위기 상황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느끼는 시민이 직접 이곳을 방문하면 기부된 물품을 지원받을 수 있다. 5만 원 상당의 7가지 생필품을 이용자가 직접 선택해 재산·소득에 상관없이 무료로 1회에 한 해 지원받을 수 있다.

 

익산 나눔곳간 내부


위기가구 중 거동이 불편해 나눔곳간 방문이 어려운 경우 가정까지 물품을 배달해주는 맞춤형 서비스도 실시한다.

나눔곳간에서 1차 지원을 받은 위기가구가 2차 지원을 요청하면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상담을 통해 지속적인 지원 여부를 결정하게 되며 필요할 경우 정부의 긴급복지와 익산형 긴급 원사업과 연계해 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등을 지원한다.

이어 경기 침체로 위기 상황에 처했으나 공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지난달부터‘익산형 긴급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익산 시민이 지정기탁한 성금과 민간 조직인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손을 맞잡고 민관협력으로 추진돼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시는 정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시민들까지 촘촘한 복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대상 기준을 정부 기준인 중위소득 75%에서 100%까지 대폭 확대했다. 긴급 지원되는 생계비는 가구원 수에 따라 차등 지급되며 1인 40만 원에서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이 지급된다.

시는 보건복지부 복지사각지대발굴 시스템에서 단전‧단수‧전기료 체납 가구 선정, 사회복지통합신청 탈락자와 중지자 명단을 매주 정기적으로 발췌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있다.

적극적으로 위기가구를 발굴한 결과 지난 한 달 동안 66가구, 159명에게 4천480만 원의 생계비를 지급했다.

이번 제도를 적극 알리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위기가구 전용상담센터 ‘똑! 똑! 똑! 희망두드림’(T 859-7575)를 설치했으며 상담 인력을 배치해 위기가구 지원 상담과 복지서비스를 안내하고 있다.

앞으로도 시는 정기적인 모니터링으로 위기가구의 정확한 생활실태를 파악하고 사후관리를 추진해 예방적이고 능동적 복지서비스를 실현해 나갈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가 주변이 많이 있다"라며"나눔 대표 1번지로 자리 잡은 익산행복나눔마켓·뱅크를 확대해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추진해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나눔곳간 #위기가구 #생필품지원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