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촘촘한 사회안전망 강화로 노인복지 증진

- 노인복지정책 786억 원 예산 투입... 효도수당․노인일자리‧맞춤돌봄 활발 -

작성일 : 2021-02-18 16:16 수정일 : 2021-02-18 17:05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완주군이 코로나19로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노인복지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인복지 사업에 78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18일 완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완주군의 65세 이상 노인은 2만1410명으로 군 전체 인구의 23.4%를 차지하고 있다.

군은 점차 늘어나는 노인을 위해 건강하고 안정된 재가 노후생활을 지원하고 노인여가 생활보장 확대를 위해 경로당 등 10여건의 노인관련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기초연금을 관내 65세 이상 노인 약 1만6700여명에게 지급한다. 민선7기 공약사업 중 하나인 효도 수당은 관내 4세대 이상 효가정 10여 가구가 받게 된다.

또한 바우처사업으로 관내 만 75세 이상 재가생계·의료급여 수급자 740여 명에게 목욕권, 만 8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 3100여명에게 이‧미용권 지원 사업을 지속하게 된다.

2480여명, 42개의 사업단이 구성된 노인일자리와 사회활동 지원 사업에는 약 71억을 배정했으며, 저소득 노인을 위한 무료급식 등 사업에 약 1억 원이 투입된다.

노인요양시설의 주거생활 증진을 위해 시설 확충 및 기능보강 사업과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한 특별수당도 약 2억 원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독거노인응급안심서비스와 노인맞춤돌봄서비스로 노인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해 장기화된 코로나로 저하된 어르신의 정서적인 돌봄 제공에 힘쓸 예정이다.

이외에도 공약 사업 중 하나인 완주안심콜로 취약노인의 든든한 복지울타리를 제공한다.

경로당 490여 곳에 약 5억 원을 들여 기능 및 장비보강을 보충해 더욱 촘촘하고 세심한 소통을 통해 어르신들의 편안한 노후생활 유지를 지속한다.

10만㎡의 공설공원묘지의 묘지, 납골당, 자연장의 친환경적인 묘지조성과 건물현대화를 통해 이용객의 편의도 높인다.

 

자료사진 -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청춘사진관


완주군 사회복지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노인 대면서비스에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라며 “올해 노인복지분야는 어르신의 편안하고 안정적인 재가생활 속에 일자리창출 등 어르신의 활동적이고 건강증진에 주안점을 둬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완주군 #노인복지 #사회안전망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