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화이자 백신’접종 준비 작업에 만전

-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개소 전 합동점검 실시 -

작성일 : 2021-03-17 15:35 수정일 : 2021-03-17 16:16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정읍시가 정부의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공급 일정이 앞당겨짐에 따라 백신접종 준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정부 차원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은 3월 말 100만 회분, 4~6월 중 600만 회분이 도입될 예정이다.

시는 접종 대상자가 요양병원, 시설, 병원 등의 특정 시설 중심에서 일반 대상자로 확대됨에 따라 7월 개소 예정이었던 예방접종 센터를 3개월 앞당긴다.

예방접종센터는 대규모 접종 공간과 교통접근성, 전기·조명·자가발전 시설 등이 설치돼 있는 정읍체육관으로 정했다.

접종센터에서는 1개 팀 42명(의사 4, 간호사 8, 행정요원 등 30)의 인력이 투입돼 화이자를 비롯한 초저온 유통(영하 75℃±15)이 필요한 mRNA 백신접종이 이뤄진다.

이에 시는 지난 12일 육군 35사단과 정읍경찰서, 정읍소방서, 한국전력공사 정읍지사, 한국전기안전공사 전북서부지사 등 5개 기관과 사전점검을 시행했다.

 

사전점검 중인 군경


또한, 16일 행정안전부와 전라북도 관계자의 참석하에 보완사항과 추가 점검 사항에 대한 합동점검을 시행하는 등 예방접종센터 설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날 합동점검은 정읍시보건소 서정을 건강증진과장의 예방접종센터 설치·운영 계획에 대한 브리핑을 시작으로 진행됐다.

이어, 각 기관별 안전한 접종을 위해 초저온 냉동고 전력 수급과 백신 수송 및 방호관리, 화재점검 및 긴급이송체계, 주변 교통관리 등에 대한 점검을 시행했다.

또, 각 유관기관은 점검 후 추가 보완사항과 추후 재점검에 대해 논의하고, 예방접종센터 설치와 운영에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서정을 과장은 “시민 70%의 이상 집단면역획득을 위해서는 대규모 접종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위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문제점에 대해 한치의 소홀함이 없이 관리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1분기 대상인 요양병원 5개소와 요양시설 13개소, 고위험 의료기관 4개소, 정신의료기관 5개소, 방역 대응요원 1,429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예방접종을 완료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읍시 #화이자백신 #접종 #코로나19예방접종 #예방접종 #합동점검 #헬스케어뉴스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