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코로나19 극복 공공일자리 참여자 모집

- 방역 강화와 일자리 제공을 ‘한 번에'... 2,833명 모집 -

작성일 : 2021-04-07 10:31 수정일 : 2021-04-07 11:2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라북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실직자 등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2021년 희망근로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번에 추진하는 ‘희망근로지원사업'은 백신접종 지원, 생활방역, 환경정비, 재해예방 등 10개 유형에서 총 55개 사업이 진행되며 채용인원은 백신접종 지원, 생활방역, 밀집지역 정비 등 총 2,833명이다. 사업은 이달부터 2~6개월의 단기 일자리로 제공된다.

참여대상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실직자와 휴·폐업자, 무급휴직자, 프리랜서 등이다.

선발된 인원은 백신접종센터에서 열 체크와 현장접수를 지원하고, 다중 공공이용 시설 등에서 출입자 발열체크와 환경정비에 투입될 예정이다.

참가자 모집은 시군 상황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으나 4월 중에 선발절차를 진행중(예정)에 있으며 예산소진 시까지 진행이 되며 자세한 문의는 시군·읍면동사무소로 하면 된다.


 

전라북도 이종훈 일자리경제정책관은 “이번 공공일자리 제공은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안정뿐 아니라 코로나19 극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참여자 모집 등이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하여 현장에 빠르게 투입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라북도 #코로나19 #공공일자리 #방역강화 #일자리제공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