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50대 장기기증으로 3명에 새 생명 선물

- 갑작스런 뇌출혈로 뇌사판정, 말기신장질환 환자 2명 간질환 환자 1명의 생명 살린 뒤 영면 -

작성일 : 2021-04-29 17:03 수정일 : 2021-04-29 17:3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북대학교병원은 불의의 사고로 뇌사판정을 받은 50대 여성이 장기기증으로 3명에 새 생명을 선물하고 영면했다고 29일 밝혔다.

고인이 된 권인숙(58세, 여성, 사진) 씨는 지난 4월 19일 직장에서 근무하던 중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전북대병원에 이송되어 수술 후 집중치료를 받아오다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27일 뇌사판정을 받았다.

 

고 권인숙 님


가족들은 살아생전 고귀한 생명나눔의 의미로 장기기증 의사를 밝혀온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장기기증을 결정했으며 지난 28일 장기이식 수술이 진행됐다. 고인의 장기 기증으로 말기신장질환 환자 2명과 간질환 환자 1명이 새 생명을 선물 받았다.

가족들은 “고인께서는 가족을 위해 본인을 희생해왔고 바쁘게 생활하는 중에도 이웃을 돕는 봉사활동에 꾸준히 참여해왔으며 고귀한 생명나눔의 의미로 장기 기증의사를 꾸준히 밝혀왔다”면서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장기기증을 결정했고, 장기이식을 기다리고 있는 환자들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 이식 교수는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큰 선물을 주신 고인과 유족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병원은 올해 들어 장기기증을 통해 숭고한 생명의 불씨를 살리고 영면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모두 6명의 뇌사기증자로부터 19명이 장기기증을 통해 새 생명을 선물받았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대병원 #장기기증 #뇌출혈 #뇌사판정 #말기신장질환 #영면 #헬스케어뉴스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