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3차 재난기본소득 설 명절 이전 지급... 1인 10만원

- 자체 재난예비비 107억원 투입, 지역경제 회복 마중물 기대 -

작성일 : 2022-01-12 09:51 수정일 : 2022-01-12 11:1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정읍시가 전 시민에 설 명전 이전에 3차 재난기본소득 지급한다. [사진 - 지난 11일 정읍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 모습]


정읍시가 설 명전 이전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의 3차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다.

유진섭 시장과 조상중 시의회 의장은 지난 11일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읍시 3차 재난 기본소득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유 시장과 조 의장은 코로나19 상황이 2년 넘게 지속되면서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이 한계상황에 처해 있는 만큼 전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해 생활 안정과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전 시민 대상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은 2020년 5월, 2021년 1월에 이은 세 번째 지원이다.

새해 시작과 함께 시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위축된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정읍시의회와 협의해 지급을 결정했다.

지급 대상은 2022년 1월 10일 기준으로 신청일까지 계속해서 정읍시에 주소를 둔 107,000여 명이 해당되며, 재난예비비 약 107억 원의 예산이 소요된다.

시는 설 연휴 이전 최대한 지급을 시작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선불카드 형식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지급된 선불카드는 대형마트와 유흥업소 등을 제외하고 6월 30일까지 정읍지역 내에서만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신청 방법은 오는 26일부터 2월 18일까지 주소지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시는 코로나19와 관련 두 차례에 걸친 재난기본소득(1인당 10만 원) 214억 원과 정부 상생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시민 6,500명에게 지원(1인당 25만 원) 한 16억 5천만 원, 이번 3차 재난기본소득 107억 원 등 시 자체적으로 337억 원을 투입했다.

시는 그간의 지원과 마찬가지로 이번 3차 지원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과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숨통을 틔우고 지역경제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빅데이터 분석(21.10.12~10.31)에 따르면 1차 재난기본소득(20.5~7월)은 코로나19 발생 초기 기간(20.2~4월)과 비교 시 약 31억 원의 카드 사용액이 증가해 지역경제 효과가 1.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차 재난기본소득(21.3~6월)도 지급 이전 달(21.1~2월)과 비교 시 1차 재난기본소득 소비 이후 침체하고 있던 지역경제를 회복시키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진섭 시장은 “성숙한 시민의식과 공동체 정신으로 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주고 계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3차 재난기본소득이 시민 모두가 감내하고 있는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 고통과 아픔을 위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읍시 #재난기본소득 #설명절 #재난예비비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