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웅포 관광 랜드마크 재탄생... 2,400억 투입

- 수변 자원 활용한 레저시설 계획, 물의도시 2번째 프로젝트 본격화 -

작성일 : 2021-11-22 11:21 수정일 : 2021-11-22 12:0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익산 웅포관광지가  2400억을 투입해 도내 대표 관광 랜드마크로 다시 태어난다 [ 사진 - 웅포관광지 조감도]


천혜의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익산 웅포관광지가 2천400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통해 여가와 휴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도내 대표 관광 랜드마크로 거듭난다.

익산시가 웅포관광지를 개발할 민간투자자가 선정되면서 레저관광 인프라 조성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된 평가 위원회를 개최하고 개발계획과 재무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에스원 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에스원건설은 (유)삼교건설엔지니어링, ㈜타워뷰, 두남건설 등과 컨소시엄 형태로 이번 공모에 참여했다. 향후 ㈜에스원건설이 사업시행자로 최종 선정되면 웅포관광지 3지구 27만3천여㎡ 부지에 약 4년간 총 사업비 2천400억 원을 투입해 레저관광 테마파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에스원건설은 이번 공모에서 숙박시설과 명품관, 글램핑장, 워터파크, 드리프트 서킷, 테니스장이 포함된 운동시설, 근린생활시설 등 문화와 레저, 쉼이 어우러진 관광거점 조성 계획을 제출했다.

추후 1단계 개발이 마무리되면 금강 수변 자원을 활용한 수상·레저관광 시설 도입으로 물의도시 두 번째 프로젝트에 시동을 걸 예정이다.

웅포관광지 개발사업은 웅포면 웅포리 173번지 일원 27만3천여㎡ 부지에 편익시설, 숙박, 위락시설(워터파크 또는 테마파크)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차례에 걸친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최종 2곳이 참여했다.

앞으로 익산시는 1개월 이내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안에 사업자 선정을 마무리해 관광지 조성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10여 년간 개발이 멈췄던 웅포관광지가 비로소 완전한 모습을 갖추고 금강 수변 자원과 어우러지는 지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재탄생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젊은층과 관광객이 모여드는 가족친화공간으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도내와 충청권까지 아우르는 관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웅포 관광지원과 연계한 머물고 즐길 수 있는 체류형 관광명소가 조성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도내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발전시켜 청년들과 관광객이 모여드는 도시, 500만 관광시대를 열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웅포 #웅포관광지 #랜드마크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