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가볼만한곳] 전주 자만벽화마을... 벽화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

- 2020 전주벽화 트리엔날레 열고 온라인 전시회 통해 공개 -

작성일 : 2020-11-27 15:49 수정일 : 2020-11-27 16:3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주한옥마을 옆 자만벽화마을이 새 옷을 입고 관광객 발길을 붙들 채비를 마쳤다.

전주시는 자만벽화마을 일대에서 ‘2020 전주벽화 트리엔날레’를 열고 새롭게 단장한 20곳의 벽화를 유튜브 등 온라인 전시회를 통해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전주벽화 트리엔날레는 자만벽화마을의 낡은 벽화를 3년 만에 교체한 게 특징이다. 트리엔날레는 3년마다 열리는 미술 관련 행사를 의미한다.

 

새단장중인 자만벽화마을 강창구 작가(자작나무 숲)


이와 관련, 지난달부터 20명의 예술인들이 지역 주민들과 함께 새로운 벽화를 제작하는 데 공을 들였다. 그 결과 자만벽화마을은 강창구 작가의 ‘자작나무숲’, 전용훈 작가의 ‘파라다이스’, 로로아트플랜의 ‘다 잘될거야!’ 등 각기 다른 매력의 벽화들로 채워졌다.

새로 제작된 벽화는 30일부터 자만벽화마을 유튜브 채널과 전주시 홈페이지(www.jeonju.go.kr)를 통해 볼 수 있다. 전시회 영상에서는 벽화 20점의 작업과정을 보고 작가로부터의 벽화 설명을 들을 수 있다. 현재 자만마을 벽화 갤러리 모습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새단장중인 자만벽화마을 전용훈 작가(파라다이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일 새 옷을 갈아입은 자만벽화마을을 홍보하기 위해 벽화 메이킹 필름 영상을 자만벽화마을 유튜브 채널에 선공개했다.

시는 새로운 벽화로 깔끔히 단장된 자만벽화마을이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자만벽화마을의 새롭게 변화된 벽화를 온라인으로 감상하시면서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라며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자만벽화마을에 방문하셔서 연인, 친구, 가족들과 사진을 찍으면서 힐링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말가볼만한곳 #전주 #전주자만벽화마을 #자만벽화마을 #전주벽화트리엔날레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