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세 쌍둥이 분만

작성일 : 2020-06-18 16:01 수정일 : 2020-06-18 16:3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지난 6월 17일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에서는 8시 54분에서 56분 사이에 생명의 아름다움을 노래하듯 우렁찬 아기들의 울음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날 제왕절개 분만 수술로 새 생명을 얻은 세 쌍둥이는 전북 익산에 거주 중인 양00씨(남. 41세) 부부의 아기들이었다. ·

현대 사회에서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사회적 문제가 깊어가고 더구나 요즈음 코로나19로 인해 생활들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들려온 세쌍둥이의 출산 소식은 웃음들이 떠난 우리 주위에 잔잔한 감동과 큰 기쁨을 주고 있다.

이날 세쌍둥이를 출산한 정00(여. 37세) 씨는 슬하에 본원에서 출생한 1남을 둔 가정주부다. 지난 5월 4일 분만실에 입원하여 그동안에 자신을 꾸준히 진료해 왔던 산부인과 박성남 교수의 집도로 제왕절개 수술을 받았다. 정00씨는 8시 54분에 남아 1.81kg, 8시 55분에 남아 1.83kg, 8시 56분에 남아 1.78kg의 건강한 세 쌍둥이를 무사히 출산했다.

현재 신생아실 인큐베이터에서 부모의 품에 안길 날을 기다리며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세 쌍둥이는 의료진들과 간호사들의 큰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한다. 한편 병원측에 따르면 전북권에서도 세 쌍둥이 출산은 드문 일이어서 주위의 격려와 기쁨을 함께 나누고픈 마음들이 쇄도하고 있다고 한다.

원광대학교병원 김태균 진료처장은 “생명은 그 자체로 신비롭고 고귀하다. 사회적으로 어려운 일들이 많아 웃음들마저 사라져 가고 있는 이러한 때에 귀한 선물을 받은 것 같다. 산모의 건강과 세 쌍둥이들이 무럭무럭 자라기를 기원하며 함께 수고해준 의료진과 분만실, 신생아실 선생님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라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광대학교병원 #제왕절개 #세쌍둥이 #분만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