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전도사 송태규 교장... 지난 20일 300회 기록

- 원광중학교 송태규 교장 헌혈유공장 최고명예대장 포장증 포상 -

작성일 : 2021-02-22 16:51 수정일 : 2021-02-22 17:26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지난 20일 시인이자 수필가인 송태규 원광중학교장이 헌혈 300회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지난 2001년 5월 16일 첫 헌혈을 시작한 뒤 2012년 1월 10일 100회, 2016년 8월 11일 200회 등 약 20년 동안 꾸준히 참여해 이룬 결실이다.

 

익산 대학로 헌혈의 집에서 헌혈유공장 최고명예대장 포장증을 받고 가족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 교장은 지난 20일 익산 대학로 헌혈의 집에서 300회를 기록, 대한적십자사에서 주는 헌혈유공장 최고명예대장 포장증을 받았다.

이날 헌혈의 집에는 가족을 비롯한 지인들이 헌혈에 동참하여 헌혈홍보위원의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하기도 했다.

2018년부터 전라북도 혈액원 헌혈홍보위원으로 위촉된 송 교장은 본인뿐만 아니라 아들 134회, 딸 110회를 포함하면 가족 헌혈 횟수만 총 544회에 이를만큼 헌혈 분야에서는 유명인사이다.

지난해에는 익산시에서 모집한 ‘2020 익산만의 숨은 보석 찾기’ 행사에 응모하여 ‘이웃사랑의 또 다른 이름, 헌혈명문가’로 ‘최다 헌혈가족’에 선정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철인3종 마니아이기도 한 송 교장은 특별한 일이 없으면 거의 2주에 한 번씩 헌혈대에 오른다. 그러고도 100여 차례 이상 각종 대회를 완주했다. 헌혈이 건강에 아무런 해가 없다는 사실을 몸소 증명하고 있는 헌혈 전도사이다.

그에게 헌혈이란 무엇일까? “헌혈은 건강한 사람이 누리는 특권이자 의무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음과 생명을 나누는 자기만족이거든요. 헌혈하는 날을 수첩에 적어둡니다. 빠뜨리면 꼭 재채기하려다 멈춘 것처럼 개운하지 않아요. 요즘 감염병 등 잘못된 상식과 코로나19로 인해 헌혈이 많이 줄고 있어 안타깝다"라며 "관심을 기울이면 나와 내 가족을 살릴 수 있다는 마음으로 적극 참여해 달라"라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마음의 다리를 놓다』라는 수필집을 발간한 송 교장은 그곳에 헌혈에 관한 많은 이야기를 담았으며 그가 쓴 시 간운데 하나인 [헌혈]이라는 작품에 헌혈은 "정전이 되어 가는 당신에게 다가가는 스위치"라고 정의하기도 했다.

 

지난 20일 아들과 함께 헌혈을 하고 있는 송태규 교장


송 교장은 이날 소감을 통해 "300회 기념으로 받은 최고명예대장 포장증은 건강을 입증하는 증표"라고 밝게 웃으며 "헌혈 정년인 만 69세까지 500회를 목표로 도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다.

그의 헌혈 500회 도전을 응원하며 300회 기록에 박수를 보낸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헌혈 #헌혈전도사 #송태규 #원광중학교 #헌헐유공장 #포장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