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도로변 봄꽃 20만본 식재 도심 곳곳에 일렁이는 꽃 물결

작성일 : 2020-04-09 11:20 수정일 : 2020-04-09 15:4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식재된 도로변 꽃 물결 [사진 - 군산시 제공]

익산시가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해 시민들의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내 주요 도로변에 봄꽃을 식재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익산시는 시 직영 양묘장에서 씨앗을 파종하여 겨우내 육묘한 봄꽃 펜지, 비올라, 마가렛, 메리골드, 리빙스턴 데이지 등 20만 본을 주요 도로변에 식재하여 도심 곳곳을 장식하고 있으며, 특히 주요 교통섬(북부시장사거리, 모현사거리 등) 5개소에는 튤립 2만 본 이 화사하게 봄 분위기를 높여가고 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꽃향기 가득한 품격 있는 익산 만들기를 통해 관내 84개 교육기관 및 읍·면·동에 약 8만 본의 봄꽃을 배부하여 시민 정서를 함양할 수 있도록 추진하였으며, 계절별로 꽃을 가꾸어 나갈 수 있도록 6월과 9월에도 초화류 16만 본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연간 100만 본에 달하는 꽃을 시 양묘장에서 직접 길러 주요 교통섬 및 가로화단, 가로화분 등에 계절별로 식재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하여 침체된 사회 분위기를 밝고 활기차게 전환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꽃은 가꾸고 관심을 가져주는 것이 더욱 중요하므로 시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사랑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계절별로 지속적인 꽃 식재를 통하여 아름다운 익산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봄꽃식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