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채계산 출렁다리 잠정 운영중단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작성일 : 2020-04-09 17:11 수정일 : 2020-04-13 11:2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운영이 중단된 채계산 출렁다리

 

순창군이 채계산 출렁다리 운영을 오는 8일부터 잠정 중단키로 했다. 이번 운영 중단 결정은 지난 4일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정부는 3월 22일부터 15일간 운영하기로 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여 4월 19일까지 계속한다고 발표했다.

전북 순창군 적성면에 위치한 계산 출렁다리는 지난 2년간 공사 끝에 지난달 27일 정식 개통했다.

채계산 출렁다리는 무주탑으로 국내 최장거리를 자랑하며, 높이 또한 가장 낮은 곳이 지상으로부터 75m, 가장 높은 곳이 90m에 이르고 있어 아찔함을 자랑한다. 그 결과 개통 이후 평일에도 1일 1,500명 이상이 다녀갈 정도로 높은 인기를 누렸다.

개통 당시부터 순창군은 코로나19 확산을 염려해 개통식은 별도로 치르지 않았으며, 현장 소독은 물론, 출렁다리 방문자 한방향으로 이동, 마스크 미착용자 제한, 손소독 실시 등 방문객 방역에 많은 신경을 썼다.

운영 중단 전 채계산 출렁다리

 

하지만 개통 이후 인근 경상도와 전라도, 경기도 등 전국 각지에서 봄을 맞아 출렁다리를 방문하는 상춘객들이 점차 늘어나자 지역 내부에서도 코로나19가 지역내 유입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지역내 우려의 목소리는 현재 순창군이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이라 더욱 그렇다.

순창군 입장에서는 채계산 출렁다리 개통이 올해 가장 큰 이벤트 중 하나였던지라 운영 중단에 많은 아쉬움이 남지만, 지역내 경제효과 보다 군민 건강을 생각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해 많은 고심 끝에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군은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방침의 발표에 따라 채계산 출렁다리 재개통을 논의할 방침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여전히 코로나19의 위험이 잦아들지 않고 있어, 이번 운영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관광객들은 이점 참고하여 순창 방문에 차질 없기를 바란다. 많은 양해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순창군 #채계산출렁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