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노인일자리 참여 어르신 생활안정 앞장

노인일자리 참여자 1인당 상품권 59천원씩 47,400명 4개월간 추가지급 (5월부터)

작성일 : 2020-04-14 13:07 수정일 : 2020-04-14 18:53 작성자 : 채원덕 기자

전북도는 13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업이 일시 중단된 공익형 노인일자리 참여 어르신들께 111억여원 규모의 소비상품권을 5월부터 추가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노인들을 돕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취약계층에 대한 적극적이고 세심한 배려 행정으로 코로나19 파고를 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오는 20일 이후 비대면 사업부터 우선 추진하기로 한 전라북도는 일자리 참여 어르신 4만7400명이 월간 활동비 27만원 중 30%에 해당하는 8만1천원 이상을 상품권으로 수령 시 5만9천원의 상품권을 4개월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지급할 상품권의 종류는 현재 보건복지부와 협의 중이며, 도내 시군을 수요 조사한 결과, 온누리상품권을 희망한 전주시 외에 13개 지역이 지역사랑상품권을 선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어르신 활동비 선지급은 노인일자리 사업이 지난 2월부터 부분적, 지역별로 중단되다 도내 전 공익활동 사업으로까지 번진데 더해 장기화됨에 따라 어르신 생활고가 우려된다는 지역 여론을 보건복지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여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구형보 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으로 어르신들께 작은 도움을 드리고자 활동비 선지급과 상품권 추가 지급을 추진하게 됐다”며 “도의 이런 노력들이 어르신들께 조금이나마 생활에 안정을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채원덕 기자 admi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라북도 #노인일자리 #어르신 #생활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