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해산물의 맛과 근대문화의 멋이 함께하는 해신(海神)의 도시로

- 군산시 해신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본격 추진 -

작성일 : 2020-04-27 16:49 수정일 : 2020-04-27 17:2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해신뉴딜(문화클러스터 구상도) [자료 - 군산시]

 

군산시가 지난해 하반기 국토교통부 공모로 선정된 해신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해신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 주관 공모사업으로 지난해 10월 선정됐으며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에 걸쳐 총 753.8억이 투입되는 사업이며, 주요 사업으로는 해산물 융·복합 클러스터, 문화클러스터 조성, 폐철도·해망굴을 활용한 문화·관광인프라 구축사업 등이며 지난 10일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이 전라북도 지방도시재생위원회 최종 심의를 통과해 고시 등의 절차만을 남겨두고 있다.

특히, 현재 수산진흥과에 추진 중인 수산물복합센터 건설사업과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연계시켜 그 일원을 해양수산복합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인근 주차장 부지 내 건설 예정인 혁신성장센터와 수산물복합센터를 입체보행로로 연결해 이때 발생하는 공간을 공연, 판매, 낙조 조망 공간으로 활용, 쇼핑과 관광을 원스톱으로 실현하는 복합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인근 CJ부지에는 문화공작소, 예술센터, 문화레지던시, 여행자 커뮤니티센터 등이 들어서는 문화파크를 조성하여 예술교류의 장으로 활용하고 젊은 층 유입과 관련 일자리 창출로 도시재생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기만 군산시 도시재생과장은 “해신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그동안 시설물 노후, 주차장 협소, 위생환경 열악 등으로 경쟁력을 잃어가던 수산물센터의 경쟁력을 회복시키고 이를 통해 침체된 상권과 지역의 활력을 되찾고자 추진하는 사업으로 그중에서도 특히, 군산시의 근대산업 유산인 폐철도를 활용한 근대식 열차 운행, 자율주행셔틀 운행 사업 등은 근대역사박물관 등 원도심을 방문한 관광객을 수산물 시장까지 유입시켜 관광과 쇼핑을 한 번에 즐기는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어서 군산의 대표적 수산물 도소매 밀집 지역인 해신동의 정체성 회복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군산시 #해산물 #근대문화 #해신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