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병원, 최첨단 하이브리드 수술실 개소... 검사·시술·수술을 동시에

- 수술 위험도가 높은 많은 환자들에게 안전한 수술 및 시술 제공 -

작성일 : 2020-06-18 12:46 수정일 : 2020-06-18 13:1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원광대학교병원 하이브리드 수술실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이 혈관질환에 대한 중재시술과 수술을 한 공간에서 시행하는 첨단 수술실 하이브리드 수술실을 개소하고 최첨단 디지털 혈관 촬영 장비를 도입하여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최첨단 디지털 혈관촬영 장비는 대형 디텍터를 장착해 혈관질환의 진단 및 혈관 중재시술을 위한 고해상도의 영상 제공으로 보다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하며 방사선 피폭선량을 기존 장비의 50%까지 줄여 환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하이브리드 수술실이란 환자의 이동 없이 원스톱으로 한곳에서 방사선 중재 시술과 전통적 수술을 통합해 신속하게 혈관 검사 및 혈관 내 치료 혹은 수술을 할 수 있는 맞춤형 시스템이 완비된 수술실을 말한다.

경험 많은 마취과 의사의 협진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수술실은 특히 수술 위험도가 높은 많은 환자들에게 안전한 수술 및 시술을 제공한다. 교통사고 후 대동맥 박리에 의한 혈압저하로 응급실에 도착한 환자에게 응급수술 시행 시 전신마취 없이 스텐트 그라프트를 대동맥에 삽입하여 환자를 살리는 것이 하이브리드 수술실의 큰 장점이며, 이러한 고난도 하이브리드 수술은 숙련된 전문의만이 가능하다.

이식혈관외과 변승재 교수는 “철저한 감염관리와 양질의 혈관촬영 영상을 얻을 수 있으며, 혈관외과 의사에게 친숙한 환경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수술실은 혈관외과 의사뿐만 아니라 다양한 혈관 질환을 가진 환자들에게 좋은 치료 효과를 제공하는 중요한 시설”이라고 전했다.

현재 원광대병원 혈관외과 변승재 교수는 2007년부터 대한민국의 하이브리드 수술을 선도하고 많은 혈관외과 의사를 교육하는 최고 권위자로서 원광대학병원을 이용하는 많은 혈관 질환자들에게 중재적 혈관시술 혹은 혈관 수술을 환자 맞춤형으로 시행하여 많은 환자의 생명을 구하고 삶의 질적 향상을 높여주고 있다.

특히, 2007년부터 대동맥 및 말초 동맥 질환과 하지정맥류와 심부정맥 혈전증에 대한 수술과 시술을 혼재하는 치료법을 국내 및 세계 학회에 많이 소개한 선구자로서, 1년에 30회 이상의 학회 발표를 하며 혈관질환에 대한 임상 및 기초 연구에 매진하여, 2006년 American Journal of Pathology (2006 IF 6.353)에 논문과 2015년 대한외과학회 최우수 연구상 및 수 많은 수상을 하였고 세계적 인명사전인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in the World)’ 2018년 판에 등재되었다.

변승재 교수는 한국의료분쟁조정 위원, 진료 심사 평가 위원, 의료기기 전문위원, 식약처 전문위원, 대한혈관외과학회 상임이사(보험위원장), 대한정맥학회 상임이사(보험위원장), 대한외과학회 보험위원, 국내외 저널들의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원광대학교병원 기획조정실 차장 및 이식혈관 외과 과장으로 재임하고 있다.

이식혈관외과 변승재 교수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광대병원 #하이브리드수술실 #수술실 #검사 #시술 #수술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