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전 유치전 돌입

- 성사 시 연간 200억원 경제유발 효과 기대 -

작성일 : 2021-04-20 16:51 수정일 : 2021-04-20 17:3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익산시가 정부의 2차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가시화됨에 따라 대한장애인체육회 유치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익산시가 대한장애인체육회 익산 유치에 도전장을 내밀고 유치전에 돌입했다.


20일 시는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익산으로 이전하면 인구 증대는 물론 연간 200억 원 규모의 경제유발 효과가 기대한다고 밝히면서 본격적인 유치전에 돌입했다.

시는 그동안 다양한 전국 규모 체육대회를 치르며 갖춰놓은 기반시설과 편리한 교통망, 정주여건 등의 장점을 살려 수도권에 위치한 대한장애인체육회 유치전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시는 체육도시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해 각종 대회를 유치하고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익산역에서 KTX로 서울까지 1시간에 이동할 수 있는 최적의 교통환경과 새롭게 공급되는 1만여 세대 이상의 아파트 등 편리한 정주여건 등을 내세워 대한장애인체육회를 지역에 유치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한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본원과 훈련원, 32개 경기단체까지 300여 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전이 성공적으로 성사되면 가족까지 약 1천여 명의 인구 증대 효과가 예상된다.

대한장애인체육회에서 실시하는 각종 교육과 프로그램 참여를 위해 전국 17개 시·도 장애인체육회에서 익산시를 방문하거나 각종 전국규모 체육대회 유치 등을 통해 연간 200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역 주민 간 협업으로 각종 교육 프로그램 운영, 지역 농특산물 공급 등을 추진해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긍정적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익산으로 이전하면 생활체육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잘 갖춰진 체육 인프라와 교통망, 정주여건 등을 활용해 이번 유치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익산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체육진흥과를 중심으로 관련 단체와 이천훈련원, 대한 장애인체육회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하며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전개해 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전 #유치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