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삼천 하천변 자전거ㆍ보행자도로 분리형으로 확장

- 오는 8월까지 삼천교~세내교 0.7㎞ 구간 -

작성일 : 2021-05-11 16:11 수정일 : 2021-05-11 16:5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주시 삼천 하천변 산책로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으로 탈바꿈한다.
 

현재 삼천 하천변 산책로


시는 11일 오는 8월까지 총사업비 4억3300만 원을 투입해 삼천교부터 세내교까지 0.7㎞ 구간에서 ‘삼천 자전거·보행자도로 분리형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자전거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되지 않아 불편이 지속되자 이런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산책로 폭을 3m에서 4m로 확장한 뒤 포장 재질 및 노면 표시로 자전거와 보행자 도로를 분리한다.

이와 함께 자전거들의 과속을 방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그루빙(노면 홈파기) 작업도 함께 추진한다.

시는 공사 중 보행자들의 통행 불편을 줄이기 위해 임시 통행로를 마련하고, 사전 공사안내 현수막도 게시하기로 했다.

향후 시는 세내교부터 홍산교까지 5.3㎞의 삼천 좌안 구간에 대해서도 이 같은 분리사업을 오는 2023년까지 연차별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하천변은 도로에 높낮이가 거의 없고 신호등이 없어 자전거를 이용해 도심으로 이동하기에 최적의 환경”이라며 “앞으로도 보행자와 자전거가 서로 공존하며 안전하게 걷고 달릴 수 있도록 하천 자전거도로 이용환경을 쾌적하게 유지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삼천 #하천변 #자전거도로 #보행자도로 #분리 #삼천교 #세내교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