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도내 최초 수요자 맞춤형 고령자 공공임대주택 건립 순항

작성일 : 2020-08-13 09:48 수정일 : 2020-08-13 10:3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군산시가 추진하는 도내 최초 수요자 맞춤형 고령자 공공임대주택 건립이 순항 중에 있다.

12일 군산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 공모를 통해 지난해 4월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며, 지난 12월에 사업계획승인을 얻어 현재 사업인정고시 절차 진행 중에 있다.

그간 토지 및 지장물 보상이 순조롭게 진척되고 있어 오는 12월 착공을 앞두고 있고, 이후 입주자 모집 등을 거쳐 오는 2022년 하반기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고령자복지주택은 6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들이 주거지 내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택과 복지시설을 복합 건설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군산시는 사업부지를 제공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국비 149억 등 총사업비 220억원을 투입해 오룡동 900-40번지 일원(삼학주공아파트 뒤쪽)에 영구임대주택 150호(전용 26㎡)와 복지시설 1,500㎡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건립 예정인 고령자 복지주택은 문턱 제거와 높낮이 조절 세면대 등 노인 맞춤형 설계로 주거 편의를 제공하고, 사회복지시설을 갖춰 다양한 복지서비스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최영환 안전건설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6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들의 주거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군산시 #고령자 #고령자공공임대주택 #임대주택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