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수해 피해주민들에게 가전제품 지원

- '희망을 파는 사람들' 프로젝트로 94가구에 가전제품 지원 -

작성일 : 2020-09-02 09:08 수정일 : 2020-09-02 10:23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침수피해를 입은 전북 순창 주민들이 지난 주말 오랜만에 웃을 수 있었다.

지난달 30일부터 수해 피해 지역 주민 집집마다 냉장고와 세탁기 등 가전제품이 들어왔다. 공익법인 희망을 파는 사람들(대표 이헌승)이 ‘수재민 가전제품 선물 프로젝트’로 침수된 94가구에 냉장고, 세탁기, TV, 에어컨 중 희망하는 2개 품목씩 배달한 것.

 

수해 피해주민에게 가전제품을 배달하고 있다.


‘수재민 가전제품 선물 프로젝트’는 집중호우와 홍수로 인해 주택이 침수되거나 한순간에 거주지가 파손된 이웃들에게 생활 안정에 보탬을 주기 위해 공익법인 ‘희망을 파는 사람들’이 추진하는 사업이다. 총 5억원 규모로 진행된 이 프로젝트로 전국의 침수피해를 입은 500세대에게 각 100만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지원받는다.

 

전국 수해민을 대상으로 5억원 규모로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에 순창군 관계 공무원들이 발 빠르게 대처해 그 중 20%에 달하는 1억원 규모가 순창 주민들에게 돌아갔다.

군 관련 공무원들은 수재민 가전제품 지원사업 계획을 통보받고 피해주민들에게 조금이라도 혜택을 주고자 공휴일도 반납하고 수해 피해 가전제품을 조사하여 서둘러 지원 신청을 마쳤다. 그 결과 두 번의 현장 실사 끝에 94가구가 1억원 상당의 가전제품(냉장고66, 세탁기73, 에어컨19, TV30, 선풍기 94개)을 선물로 받게 된 것이다.

이번 호우피해로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가전제품은 정부나 지자체의 직접 지원품목이 아니다 보니 고스란히 피해주민들 스스로 해결할 수 밖에 없었는데 이번 가전제품 지원으로 수해 피해주민들은 시름을 덜게 됐다.

유등면 외이마을의 임모씨(78세)는 “놀랄 겨를도 없이 갑작스럽게 수해를 입었는데, 이렇게 도움을 주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으니 열악한 상황에서도 웃으면서 희망을 갖게 된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희망을 파는 사람들은 모두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세상을 꿈꾸는 자원봉사자들이 모여 희망세상 만들기를 실천하는 비영리 공익법인이다. 현재 자살예방 프로젝트로 희망을 파는 콘서트, 마음치유 프로그램, 홀몸쉼터 희파랑 운영, 연탄나눔 정기봉사, 노숙인 지원 정기봉사, 캄보디아 학교 식수지원을 위한 우물건립 및 음악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희망을 전하고 있다.

 

가전제품을 지원 받은 수해 피해주민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순창군 #수해 #피해주민 #가전제품 #희망을파는사람들